몸에 딱 붙는 '레깅스' 오래 입었다간… '이 병' 위험

작성자
se_soo
작성일
2022-08-23 11:11
조회
308


체형에 맞지 않는 레깅스를 장기간 착용하는 사람은 질염, 하지정맥류, 방광염, 고환질환 등에 걸릴 수 있다./사진=클립아트코리아
남녀노소 할 것 없이 레깅스를 입는 사람이 늘고 있다.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발표에 따르면 국내 스포츠웨어 시장이 2021년에는 6조 4537억원을 기록했고, 2022년은 7조 1305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10.4%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. 그런데 레깅스는 잘못 착용하면 여러 질환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. 잘못 착용할 경우 생길 수 있는 문제와 올바른 착용법에 대해 알아본다.

◇여성, 질염·하지정맥류 발생할 수도
레깅스를 오래 입거나, 레깅스를 입고 운동한 후 통풍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레깅스 안에 땀이 찬다. 여성은 외음부에 습기가 차면 서혜부에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, 질염 원인균이 번식하기 쉽다. 질염을 방치하면 여러 세균이 자궁 본체까지 올라와 자궁경부염, 골반염으로 악화될 수 있다. 심할 경우 난임이나 불임으로 이어지기까지 한다.

레깅스는 하지정맥류를 악화시킬 수도 있다. 하지정맥류는 다리에서 심장으로 혈액을 보내는 정맥 판막에 문제가 생겨 피가 역류하고 혈압이 증가하는 질환이다. 주로 압력이 높아져 늘어난 정맥이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온다. 꽉 끼는 레깅스는 혈액순환을 방해해 근육을 수축하게 만들어 하지정맥류를 유발할 수도 있다. 하지정맥류는 한 번 발생하면 자연 치유가 되지 않는 질환이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.

◇남성은 고환질환 생길 수 있어
운동 중 레깅스를 착용하는 남성도 늘고 있다. 그러나 사이즈가 맞지 않는 장시간 레깅스를 착용할 경우 고환과 전립선에 압박이 가해질 수 있다. 또 레깅스처럼 꽉 끼는 옷을 입고 장시간 있으면 고환 온도가 상승한다. 고환은 체온보다 1~2도 낮아야 하는데, 온도가 올라간 채 수 시간 지속되면 정자 운동성이 저하돼 남성호르몬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. 또 온도가 올라가면 심할 경우 고환 주위 정맥이 비정상적으로 확장되는 '정계정맥류'가 생길 수 있다. 정계정맥류란 고환 정맥 판막 이상으로 인해 고환 주변 혈액이 역류하는 질환으로, 방치하면 고환 기능이 퇴화돼 남성 난임이나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.

◇구입 전 체형에 맞는지 확인
레깅스 구입 전 통풍이 잘 되는 면이나 기능성 소재로 제작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. 레깅스가 과도하게 압박하지 않도록 체형에 맞는 사이즈를 구입해야 한다. 신축성이 좋은 제품을 입는 것도 좋다. 또한, 잦은 레깅스 착용 후 하지정맥류가 악화됐다면 레깅스 대신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착용해야 한다. 의료용 압박스타킹은 발목부터 허벅지까지 갈수록 압력이 약해져 혈액 순환이 잘 되도록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하지정맥류 완화 효과적이다.

남성의 경우 레깅스를 입고 장시간 자전거를 타면 자전거 안장이 전립선을 자극하고 레깅스 내부에 땀이 차 전립선염을 유발할 수 있다. 따라서 자전거를 탈 때 전립선 보호 안장을 장착하거나 주기적으로 휴식하는 것이 좋다. 레깅스를 입은 뒤 잘 씻는 것도 중요하다. 따뜻한 물로 반신욕을 할 것을 권장한다.

출처 : 헬스조선 https://health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22/08/19/2022081901063.html